‘OTT 위기’ 속 티빙·파라마운트 동맹, 무엇을 얻나

국내 OTT 티빙(CJ ENM 계열 OTT, TVING)과 글로벌 엔터테인먼트사 파라마운트+(이하 파라마운트)가 파트너십을 맺고, 16일 티빙에 공식적으로 ‘파라마운트+ 브랜드관’을 론칭했다. 이에 같은 날 티빙과 파라마운트는 미디어데이를 열고 양사의 콘텐츠 교류와 오리지널 콘텐츠 공동투자, 협력 관계에 대해 발표했다.마크 스펙트 파라마운트 중앙·북유럽·아시아 총괄대표는 파라마운트가 아시아 최초 진출 국가로 한국을 선택한 것에 대해 “한국 진출은 파라마운트의 사업방향에 있어 중요한 이정표와 같다”며 “한국은 콘텐츠와 OTT 비즈니스
기사 더보기


토트넘경기일정 확인


다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