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TT시대, 유튜브와 넷플릭스의 시대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 이용자 10명 중 8명은 ‘유튜브’를 사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용하는 OTT 유형에 따라 선호하는 콘텐츠의 분야나 이용 방식이 다른 특징도 확인됐다. 정보통신정책연구원(KISDI)은 15일 이와 관련한 ‘OTT 유·무료 이용행태 분석’(김윤화 부연구위원)을 발간했다.국내 OTT 이용률은 급격히 늘고 있다. 지난해 시민 1만302명 대상의 한국미디어패널조사에서 응답자 72.2%(7434명)는 최근 3개월간 OTT를 이용했다고 밝혔다. 전년(41.0%)보다 31.2%p 증가한 수치다.특히 20대(95.7%
기사 더보기


토트넘경기일정 확인


다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