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다큐멘터리 명가 자존심 넷플릭스에서 통할까

MBC가 글로벌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 ‘넷플릭스’에 오리지널 콘텐츠로 공급할 다큐멘터리를 제작하고 있다. 제작 역량과 수익성 강화를 위한 플랫폼 다각화가 장기적으로 공영방송으로서의 역할과 어떻게 조화를 이룰지도 관심이다.MBC가 넷플릭스와 계약을 추진 중인 다큐멘터리는 시사교양 분야로, 내년을 목표 삼아 제작되고 있다. 한때 시사교양 명가로 꼽혔던 MBC가 넷플릭스라는 외부 플랫폼에 다큐 콘텐츠를 판매하는 첫 번째 사례가 될 것으로 보인다. MBC의 넷플릭스 오리지널 제작은 지난달 알려진 김태호 PD의 ‘먹보와 털보’에 이어
기사 더보기


토트넘경기일정 확인


다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