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인터넷 속도 속였다? 정부 ‘실태점검’ 나선다

KT가 인터넷 속도를 가입된 상품보다 낮은 수준으로 제공한다는 논란이 불거진 가운데 정부가 실태점검을 추진한다고 밝혔다.방송통신위원회와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21일 보도자료를 내고 KT 10기가(Giga) 인터넷의 품질 저하 관련 사실 확인을 위한 실태점검을 공동으로 추진한다고 밝혔다.앞서 IT 유튜버 잇섭은 유튜브 콘텐츠를 통해 KT의 10Gbps 인터넷 요금제에 가입했지만 실제 속도를 측정해보니 100배 가량 느린 100Mbps에 불과했다고 밝히면서 논란이 불거졌다.방통위는 통신사의 고의로 인터넷 속도 저하가 이뤄졌는지, 이용 약
기사 더보기


토트넘경기일정 확인


다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