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불통 사고로 매출은 반 토막 보상은 6000원?

지난달 25일 발생한 KT 유무선 서비스 ‘불통 사태’와 관련해 최대 피해 금액이 41만 원이라는 주장이 제기됐다. 소상공인들은 이 같은 산출 근거를 기반으로 정부 차원의 조속한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민생경제연구소, 전국카페사장연합회, 참여연대 민생희망본부, 한국편의점네트워크 등은 16일 오전 서울 종로구 광화문 KT 지사 앞에서 ‘KT 불통 실태조사 결과 발표 철저한 보상 촉구 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이 밝혔다.KT는 전날부터 가입자들을 대상으로 구체적인 요금감면액 조회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이 과정에서 수천 원대에 그치는 보상
기사 더보기


토트넘경기일정 확인


다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