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뉴스 유튜브 ‘노란딱지’ 4년치 분석 예상 밖 결과

유튜버들에게 공포의 대상인 ‘노란딱지’, 유튜브 ‘KBS뉴스’ 채널엔 어떤 콘텐츠에 가장 많이 붙었을까. KBS 미디어 비평 프로그램 ‘질문하는기자들Q’가 자사 유튜브 채널의 ‘노란딱지’ 현황 4년치를 분석했다.‘노란딱지’는 광고주 친화적이지 않은 콘텐츠에 붙는 ‘광고 수익 제한’ 표시다. 유튜브는 콘텐츠의 제목, 썸네일, 영상 내용, 해시태그 등이 △부적절한 언어 △폭력 △성인용 콘텐츠 △유해하거나 위험한 행위 △증오성 콘텐츠 △도발, 비하 △논란의 소지가 있는 문제 및 민감한 사건 등을 다룬 경우를 노란딱지 기준으로 제시한다.
기사 더보기


토트넘경기일정 확인


다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