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IF 움짤에 핵심요약까지… 매체 특명 ‘독자 눈을 잡아라’

독자들을 사로잡기 위한 언론사별 고군분투가 이어지고 있다. 단순히 ‘클릭 장사’하는 것을 넘어 새로운 형식의 콘텐츠 제공을 위해 골몰 중이다. 유료 콘텐츠 등 프리미엄 콘텐츠 제작과 별개로 기존에 제공되는 뉴스를 어떠한 서비스로 제공할지에 대한 고민이 이어지고 있는 것이다.이에 새로운 형태의 기사들이 독자에게 전달되고 있다. 중요한 문구에 굵게 표시를 하거나 색을 더하기도 한다. 글 상자를 사용하는 매체들은 이제 대다수가 됐으며 기사 도입부에 요약문이 등장하기도 했다. 이른바 ‘시각 저널리즘’의 시대다.이제 낯설지 않은 중간 소제목
기사 더보기


토트넘경기일정 확인


다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