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 ENM 대표, IPTV 직격 비판 “콘텐츠수신료 배분 선진화돼야”

강호성 CJ ENM 대표가 “‘K콘텐츠’의 우수성과 질의 증가 만큼 유통구조와 분배구조도 선진화되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IPTV 3사(통신 3사)와 갈등을 빚고 있는 프로그램 사용료 인상이 필요하다고 재차 강조한 것이다. 강 대표는 31일 ‘CJENM·티빙 비전스트림’ 행사에서 ‘플랫폼으로부터의 사용료 문제’에 관한 질문을 받고 이같이 답했다.강 대표는 “‘글로벌 시대’가 왔다. 우리 인프라나 유통·수익구조가 선진화되었기 때문이 아니라 K콘텐츠가 우수했기 때문이다”라면서 “콘텐츠 수준은 글로벌에서 인정받는데 이를 안정적으로 유지할
기사 더보기


토트넘경기일정 확인


다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