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0만원 넘는 수신료에 국민투표까지 한 스위스 사례가 말하는 것

KBS가 지난 1월27일 이사회에서 수신료를 월 2500원에서 3840원으로 인상하는 ‘수신료 현실화’안을 상정한 가운데, 수신료와 관련된 연구가 활발하다. 지난달 26일 미디어미래연구소(소장 김국진)는 수신료와 관련한 연구로 ‘스위스 수신료 생태계 다이나믹스’ 리포트를 발간했다.수신료를 이야기할 때, 가장 많이 언급되는 해외사례는 영국(BBC)이다. 이번에 미디어미래연구소는 가장 높은 수신료를 내는 스위스의 사례를 조명했다. 스위스는 높은 수신료 때문에 수신료를 낼 것인지 아닌지 국민투표까지 벌어졌다.우선 스위스의 수신료는 라디오
기사 더보기


토트넘경기일정 확인


다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