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5년까지 1조 투자 웨이브, ‘K-콘텐츠’ 경쟁력 통할까

지상파 3사와 SKT 합작사인 온라인 동영상 플랫폼(OTT) ‘웨이브’(wavve)가 콘텐츠 경쟁력 강화를 위해 2025년까지 1조원을 투자한다고 26일 밝혔다. 콘텐츠 분야 전문성을 강화하기 위한 최고콘텐츠책임자(CCO) 영입과 전문 스튜디오 설립도 추진한다. 웨이브는 26일 보도자료를 내어 관련 소식을 전했다.웨이브 대주주인 SKT는 25일 1000억원의 추가 유상증자를 결정했다. 앞서 웨이브는 2023년까지 3000억원 규모의 제작투자 계획을 밝힌 바 있다. 웨이브는 기존에 확보된 자금을 비롯해 향후 추가 투자 유치, 콘텐츠
기사 더보기


토트넘경기일정 확인


다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