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월 예정된 5G 주파수 추가 할당 경매 지연되나

정부가 내달 예고한 5세데(5G) 주파수 추가 할당 대역 경매를 둘러싸고 이동통신 3사(SK텔레콤·KT·LG유플러스) 간 갈등의 골이 깊어지고 있다.LG유플러스가 먼저 요청하고 정부가 이를 수용하면서 경매가 예정됐지만 SKT가 공개 반발하고 나서면서 주파수 추가 할당 경매가 다소 미뤄질 것이라는 관측도 나온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임혜숙 장관이 직접 나서 통신 3사를 만나겠다고까지 밝혔다.LG유플러스는 지난해 7월 과기정통부에 5G 주파수 20메가헤르츠(㎒) 폭(3.4~3.42㎓) 추가 할당을 요청했다. LG유플러스의 이 같은 요청
기사 더보기


토트넘경기일정 확인


다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