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보대행사 직원이 언론사 접속해 기사 전송하는 기막힌 실태

오늘 포털 네이버와 다음에서 접한 기사가 알고 보면 기자가 아니라 홍보대행사 직원이 작성한 것일 수도 있다.미디어오늘이 입수한 IT전문 매체 A언론사와 B홍보대행사가 맺은 ‘온라인 뉴스 플랫폼 제공 계약서’에는 홍보대행사에 기사 작성 및 전송 권한 자체를 넘기는 식의 계약이 어떻게 이뤄지는지 구체적으로 드러났다.계약은 “갑(언론사)은 을(홍보대행사)이 콘텐츠를 게재할 수 있도록 사이트를 을에게 제공한다”는 내용이 핵심이다. 즉 포털과 제휴를 맺은 언론사가 기업 등의 보도자료를 기사화해 돈을 버는 홍보대행사와 계약을 맺고 기사 전송
기사 더보기


토트넘경기일정 확인


다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