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 직원들도 KT 먹통에 ‘카오스’… 관리 책임 물어야

접속장애 사태, 통신 기사들도 ‘우왕좌왕’KT 접속장애 사태로 시민 뿐 아니라 KT 현장 직원들도 우왕좌왕했다. 향후 적극적인 보상이 필요하다는 내부 지적도 나온다.KT 현장 기사들도 ‘혼란’… 망 관리 실태에 우려도25일 오전 11시20분부터 시작된 KT 인터넷 접속이 제한되는 접속 장애 사태가 발생했다. KT는 당초 ‘디도스 공격’을 원인으로 지목했지만 사실이 아니었다. KT는 오후 2시에 낸 후속 입장을 통해 “초기에는 트래픽 과부하가 발생해 디도스로 추정했으나 면밀히 확인한 결과 라우팅(네트워크 경로설정) 오류를 원인으로
기사 더보기


토트넘경기일정 확인


다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