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언론은 독자의 ‘지갑’을 열 수 있을까

언론은 이상한 구조를 갖고 있다. 소비자 없는 기업은 존재하기 힘들지만, 언론은 독자가 없어도 돈을 번다. 독자라는 축은 있지만, 수익은 포털과 기업과의 관계에서 탄생하는 ‘양면 시장’이다. 이성규 미디어스피어 대표는 “포털 트래픽을 통해 유인되는 광고, 영향력에 기반한 지면광고와 협찬이 중심이기에 수용자(독자)를 바라볼 이유도 동기도 없는 상황”이라고 진단했다.하지만 모두가 언론이 ‘끓는 물 속 개구리’라는 사실을 알고 있다. 기존 수익 모델은 지속 가능하지도 않고, 소비자(독자)의 관심과 지지 없는 시장은 바람직하지도 않기 때문
기사 더보기


토트넘경기일정 확인


다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