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겨레 후원제 출범 “고질적 공짜뉴스 깨는 도전”

한겨레가 디지털 후원제 ‘서포터즈 벗’을 17일 출범했다. 김현대 한겨레 대표이사 겸 발행인은 “포털의 공짜 뉴스가 선정적으로 유통되는 세상에서 좋은 저널리즘이 싹트기를 바랄 수는 없다”며 “국민주주들의 성금으로 세운 한겨레는 그 정체성에 어울리는 후원 언론의 길로 나가고자 한다”고 밝혔다.김현대 대표는 17일 한겨레 1면에 띄운 독자 편지를 통해 “한겨레가 세 번째 ‘벗’을 찾는 긴 여정에 나선다”며 “종이신문 시대의 두 ‘벗’인 국민주주와 신문독자에 이어 디지털 공간에서 새로운 후원회원을 모시는 일”이라고 알렸다.김 대표는 “한
기사 더보기


토트넘경기일정 확인


다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