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털 속보 기수 연합뉴스 부재에 “더 많이 더 빨리” 주문만

국가기간뉴스통신사 연합뉴스의 기사를 지난 8일부터 포털 사이트에서 찾아볼 수 없게 됐다. ‘기사형 광고’ 논란 때문이다. 포털 뉴스제휴평가위원회 제재심의소위원회에서 감경 안이 논의됐지만 기존 안대로 32일간 노출 중단으로 결론 났다.연합뉴스가 포털에서 한 달간 빠질 것이라는 소식이 알려지자 CP(콘텐츠 제휴)사들은 분주해졌다. 연합뉴스가 포털에서 차지하는 몫이 컸기 때문이다. 이를 차지하려는 ‘디지털 경쟁’이 시작된 것이다.속보와 기사량 중심인 연합뉴스 보도포털 제휴(네이버 기준)는 제평위 평가 △60점 이상일 경우 검색 제휴 △7
기사 더보기


토트넘경기일정 확인


다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