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털 뉴스 타블로이드화 중앙일보가 가장 심했다

“언론사가 타블로이드화됨에 따라 기자들의 인식 변화를 심층 인터뷰한 적이 있다. 국회 출입 기자들을 인터뷰했는데 조회 수로 인해 기자들 인식이 변화하고 있었다. 10여년 전부터 알던 훌륭한 기자가 있다. 모 정당의 의원이 청담동에서 파는 초코파이를 국회의원실에 돌렸는데, 초코파이에 붙은 해당 의원의 사진, 초코파이 가격, 파는 곳 등을 상세히 소개하는 기사를 썼다. ‘내가 이런 기사를 왜 쓰고 있지?’ 의문이 들었는데, 조회 수가 엄청 나왔다고 하더라. 주요 매체들도 줄줄이 받아썼다. 이런 상황에 놓이면 기자들의 인식이 변한다. 기
기사 더보기


토트넘경기일정 확인


다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