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털에 떴다 사라진 ‘보험’ ‘대출’ ‘깡’ 기사 200만원 짜리였다

포털 사이트에 뜬 ‘아파트 담보 대출 금리’ ‘각종 보험’ ‘소액결제 현금화’ 등 금융·보험에 대한 기사가 다른 기사보다 높은 돈을 받고 만든 기사형 광고(기사 위장 광고)로 드러났다.미디어오늘이 입수한 2021년 A종합홍보대행사의 견적서에 따르면 A대행사는 보험·대출·깡 등 업체로부터 돈을 받은 다음 언론에 기사형 광고(기사 위장 광고) 상품을 판매해왔다. 언론이 관련 기사를 써서 네이버, 다음 등 포털에 내보내는 대가로 건당 200만원, 총 5건에 1000만원의 계약을 체결하는 내용이다.기사 대상은 “아파트 담보 대출 금리비교
기사 더보기


토트넘경기일정 확인


다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