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털사업자 기사 배열 편집 원천 제한 신문법 발의

현 정부 청와대 대변인 출신의 김의겸 열린민주당 의원이 네이버·다음 등 인터넷뉴스서비스사업자가 알고리즘을 통해 자체적으로 기사를 배열·편집하는 행위를 제한하는 신문법 개정안을 15일 대표 발의했다. 김의겸 의원은 “포털들이 기사의 노출 순서나 배치에 있어 사실상의 편집행위를 하면서 국민 여론에 막대한 영향을 미치게 된 지 이미 오래”라며 개정안 발의 배경을 밝혔다. 김 의원은 “포털은 인공지능에 의한 알고리즘이 작동하는 기사배열에 아무런 정치적 의도나 편향성이 없다고 주장하지만, 기사 추천이 특정 언론에 편중되는 등 실제 결과는 전
기사 더보기


토트넘경기일정 확인


다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