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광고 위한 개인정보 강제 수집, 법적 문제는?

페이스북과 인스타그램이 이용자 개인정보를 맞춤형 광고 등에 활용하는 약관이 ‘위법 가능성’이 있다는 판단이 이어지고 있다. 개인정보보호위원회는 22일 입장을 내고 메타의 위법 여부를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개인정보위는 “주요 온라인 광고 플랫폼의 행태정보 수집 및 맞춤형 광고 활용실태를 점검하고 있으며 최근 메타의 동의 방식 변경과 관련된 내용도 조사 내용에 포함되어 있다”고 했다.개인정보보호법에 따르면 ‘최소한의 개인정보 이외의 개인정보를 제공하지 않는다는 이유로 서비스의 제공을 거부해서는 안된다’라는 규정이 있다. 개인정보위는
기사 더보기


토트넘경기일정 확인


다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