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지원금 신청 벽에 부딪힌 고령층 소상공인

인터넷 사용이 익숙하지 않은 고령층 다수는 코로나19 소상공인 재난지원금 신청을 어렵게 느끼는 것으로 나타났다.사단법인 오픈넷과 포용사회연구소는 22일 ‘소상공인 재난지원금 집행과정에서 나타난 노인의 디지털 리터러시 문제와 해결방안’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지난해 11월12~27일 동안 서울시내 전통시장에서 일하는 60세 이상 고령층 소상공인 310명을 대상으로 실시했다. 조사에 따르면 응답자의 27%가 과련 정보 파악에 인터넷을 활용했다. 65%가 인터넷 이용에 익숙하지 않아 재난지원금 관련 정보를 파악하는 데 어려움을 겪었다.
기사 더보기


토트넘경기일정 확인


다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