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장기화로 OTT 유료 이용률 50% 이상 넘었다

국내 전체 OTT(온라인 동영상 서비스) 이용자 중 ‘유료 이용률’ 추이가 코로나19가 심각했던 지난해에 절반(50.1%)을 넘어선 것으로 분석이 나왔다. 코로나19가 시작됐던 2020년(21.7%)과 비교해도 2배 이상 유료 이용률이 증가한 것. 이용자가 무료로 가장 많이 이용하는 OTT는 ‘유튜브’, 유료로 가장 많이 이용하는 OTT는 ‘넷플릭스’로 나타났다.지난달 30일 정보통신정책연구원(KISDI)이 ‘OTT 무료 및 유료(단·복수) 이용자 비교 분석’ 제목의 보고서를 게재했다. 이 보고서는 이선희 디지털경제사회연구본부 전문
기사 더보기


토트넘경기일정 확인


다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