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시 앞둔 디즈니플러스, 한국 콘텐츠 인정하면서 투자액 함구

넷플릭스가 한국에 제작 투자한 작품들이 연일 화제가 되는 가운데, 월트디즈니 컴퍼니 코리아가 디즈니플러스(디즈니+, Disney+) 출시를 앞두고 “적극적으로 한국 콘텐츠에 투자하겠다”고 밝혔다. 넷플릭스는 올 한 해 한국에 5500억 원을 투자하겠다고 밝힌 바 있는데, 디즈니코리아는 이날 끝내 정확한 투자액은 밝히지 않았다.이날 비대면으로 진행된 기자간담회에서 디즈니코리아 측은 한국 콘텐츠 투자액이나 저작권 문제 등 민감한 질문에 즉답을 피했다. 다만 망사용료에 대한 질문에 “선량한 기업 시민이 될 것”이라며 망사용료 지급을 할
기사 더보기


토트넘경기일정 확인


다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