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범 두달 네이버 ‘프리미엄 콘텐츠’ 매체 ‘울상’인 이유

네이버의 유료 구독 모델인 ‘프리미엄 콘텐츠’가 출범 두 달을 맞이했다. 아직 베타 서비스 기간이지만 호평을 받고 있지는 못하다. 콘텐츠를 제공하고 있는 매체들은 울상이다. 정산 과정을 거치기도 했지만 들이는 품에 비해 만족스러운 성과를 얻지 못하고 있기 때문이다.구독자 세 자릿수, 변변치 않은 수익. 지난 두 달의 결과다. 이제 언론들은 네이버 프리미엄 콘텐츠 서비스에서 빠져나갈 ‘출구전략’ 모색까지 나섰다. 반면 네이버는 아직 베타 서비스 기간인 만큼 수익 창출 문제는 장기적인 관점에서 접근해야 바라봐야 한다는 입장이다.돈 되는
기사 더보기


토트넘경기일정 확인


다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