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언론 실험은 일회성? ‘롱런’에 ‘브랜드 확장’까지

언론의 ’새로운 시도‘는 쏟아지고 있지만, 살아남는 브랜드는 흔치 않다. 야심차게 시작한 기획도 성과 부진을 이유로 몇 달 만에 폐지되는 일이 다반사다. 환경이 열악한 지역언론에선 더더욱 그렇다. 이런 상황에서도 이례적으로 시사 프로그램, 뉴스레터, 유튜브 콘텐츠를 통해 브랜드를 확장해내는 사례가 있다. ’일희일비‘하는 대신, 장기간 서비스를 통해 브랜드를 확장하며 지역에서 기반을 다지고 있다.‘빅벙커’, 이례적인 시사프로 런칭, 부산·대구 협업까지 부산MBC에서 시작한 예산추적 프로젝트 ‘빅벙커’는 여러 측면에서 ‘흔치 않은’ 사
기사 더보기


토트넘경기일정 확인


다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