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정부 의식 검열 보도에 카카오 엔터 “정보 공유 차원”

카카오 엔터테인먼트가 중국 현지 정부를 비판하지 않는 등 콘텐츠 가이드라인으로 ‘검열’ 논란이 불거지자 사실과 다르다는 입장을 냈다.앞서 시사저널e는 최근 중국에 진출한 카카오엔터테인먼트가 웹툰·웹소설 등 작가와 제휴사들의 SNS 활동을 검열하고 중국의 ‘부적절한 발언 자율심의 가이드’에 해당하는 기록을 작품 출시 전 사전 삭제토록 할 것을 요청했다고 보도했다. 카카오엔터테인먼트는 중국 텐센트와 합작 법인을 통해 최근 웹툰·웹소설 중국 서비스를 출시했다.시사저널e는 제휴사가 받은 메일 내용을 공개했다. 메일은 중국 정부의 ‘부적절한
기사 더보기


토트넘경기일정 확인


다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