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부처 OTT 규제·진흥 각축전… 컨트롤타워 바로 서야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가 미디어 산업의 새 주류로 떠올랐지만 관련 거버넌스가 여전히 정립되지 않고 있다. 각 정부 부처들이 각자의 과제에만 매몰되지 않도록 중심을 잡을 컨트롤타워가 바로 서야 한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정부는 지난해 6월 ‘디지털 미디어 생태계 발전방안’을 통해 OTT 산업 진흥을 위한 ‘최소규제’ 및 ‘대형화 촉진’ 원칙을 밝혔다. 콘텐츠·플랫폼의 해외 진출을 돕고, 1조원 이상 규모의 펀드를 조성해 OTT 등 신유형 콘텐츠 투자를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석달 뒤엔 청와대 과학기술보좌관을 중심으로 국무조정실, 과
기사 더보기


토트넘경기일정 확인


다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