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널리즘 한 스푼] 언론에 필요한 말 “죽어야 산다”

죽음이 새로운 활력을 만들어내기 위한 씨앗이 될 수 있을까? 시장경제에선 가능하다. 대표적인 사례가 ‘노키아’다. 노키아는 1998년 세계 1위 휴대전화 회사였으나 스마트폰 혁명으로 몰락했다. GDP의 4%를 차지하던 노키아의 추락으로, 핀란드는 수년 전 경제 전체가 출렁이는 위기를 경험했다. 하지만 역설적이게도, 노키아가 망한 덕분에 핀란드 경제는 새로운 활력을 찾았다. 노키아가 1만 5,000명에 달하는 대규모 구조조정을 단행하는 과정에서, 퇴직‧연구개발 인력들을 중심으로 300개 이상의 새로운 기업이 탄생했다. 앵그리버드 게임
기사 더보기


토트넘경기일정 확인


다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