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널리즘 한 스푼] 삭제 후 좀비처럼 떠돌 ‘윤석열 왕의 상’ 보도

“누가 왕이 될 상인가?” 인공지능(AI) 관상 분석 앱에 따르면,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98%의 확률로 왕이 될 상이다. 개인적 재미로 돌려보고 말았다면 여기까진 괜찮다. 요새 유행하는 심리분석 테스트처럼 한번 즐기고 넘어갈 얘기니까.문제는 이게 뉴스가 될 때다. 언론사가 보도한 뉴스는 그 자체로 정확하고 근거 있는 정보로 치부된다. 거기다 많은 사람에게 읽힌다. ‘윤석열은 왕이 될 상’이란 AI 관상 결과를 옮긴 헤럴드경제의 ‘누가 왕이 될 상? AI 관상가가 본 윤석열·이재명’ 기사는 네이버 포털 댓글만 2800여 개가 달렸다
기사 더보기


토트넘경기일정 확인


다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