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널리즘 한 스푼] 가르치지 않는 언론을 기대하며

작년 이맘때쯤 내가 몸담은 월간 ‘신문과방송’의 연말 기획을 위해 언론계 전문가 50인의 생각을 이메일 인터뷰 형식으로 물었던 적이 있다. ‘한국 언론 재건축하기’란 주제로 우리 언론에서 가장 먼저 버려야 할 태도나 관행이 무언지 물었는데, 세 번째로 많이 나온 답변이 ‘가르치려는 태도’였다(궁금해할 사람이 있을 것 같아 굳이 설명하자면, 첫 번째로 많이 나온 답변은 정파성, 두 번째 답변은 포털 의존이었다). 언론이 특권 의식을 내려놓고, 무지한 독자를 가정하는 ‘가르쳐주겠다’식 보도는 지양해야 한다는 의견이었다.이 답변이 눈에
기사 더보기


토트넘경기일정 확인


다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