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널리즘’ 생태계 위해 네이버 ‘등판’할 때

“포털과 언론 등 주체들이 힘을 합쳐 자치에 대한 규범을 만들고 스스로 정화하는 작업이 필요하다.”2015년 유봉석 당시 네이버 이사(현 서비스운영 총괄)는 미디어오늘과 인터뷰에서 이렇게 밝혔다. 이후 네이버는 카카오와 함께 ‘공개형 뉴스제휴평가위원회’ 설립을 깜짝 발표했다. 포털의 언론 제휴 진입과 퇴출 심사를 독립 기구에 맡기겠다는 파격적인 구상이었다. 하지만 언론사 단체들이 주축으로 구성된 제휴평가위 준비위원회는 ‘고양이에게 생선을 맡긴다’는 비판을 받았다. 이후 시민사회단체 등이 추가 참여해 현재의 제휴평가위가 구성됐다. 실
기사 더보기


토트넘경기일정 확인


다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