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방송 진행자에 전세보증금 1억원 결제 사건 막는다

인터넷 방송 결제 한도를 강제하는 법안이 나온다. 방송통신위원회가 한준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실과 함께 인터넷 개인방송 서비스의 이용자 피해를 예방할 수 있는 ‘전기통신사업법’ 개정을 추진한다고 밝혔다.지난해 한 초등학생이 부모 동의 없이 하쿠나라이브 인터넷 방송 진행자에게 전세보증금으로 모아둔 1억3000만원을 결제해 논란이 됐다. 2017년에는 아프리카TV 별풍선으로 6000만원어치를 결제해 재산을 탕진한 사례가 국정감사 도마 위에 올랐다. 인터넷 방송 플랫폼들은 현금을 별풍선 등 아이템으로 바꿔 인터넷 방송 진행자(BJ)에게 지급
기사 더보기


토트넘경기일정 확인


다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