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선영의 시선] 클럽하우스, 그리고 미디어 민주화

지난달 28일 클럽하우스에서 ‘코로나 백신 부작용’에 대한 세션이 열렸다. 주최자는 이재갑 교수를 비롯한 국내 감염병 권위자들. 테스트 버전이라고 써놓은 제목에도 불구하고 300여명 이상이 몰려들었다. 아이폰의 음성 AI ‘시리’의 성대모사로 클럽하우스의 유명인사가 된 대학생 정영한씨는 지난달 26일 또 다른 성대모사 능력자들과 ‘천하제일 빡침 대회’를 열었다. 배달 앱 ‘요기요’가 사연을 말하는 사람들에게 배달 앱 쿠폰을 주겠다는 제안까지 해왔다. 세 시간 넘는 시간 동안 많게는 1000여 명 넘는 청취자들이 함께했고, 너나 할
기사 더보기


토트넘경기일정 확인


다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