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선영의 시선] ‘딩동’ 소리 나는 매질

2022년 새해 시무 키워드는 ‘통제’다. 지난 해 연말 치솟은 확진자 여파로 강화한 방역지침이 2주 연장되면서, 새해를 맞아 분주해야 할 거리의 얼굴이 적막하다. 영업시간 및 인원 제한이 풀리지 않아 애타는 자영업자들뿐만이 아니다. 새해 첫 주(1월3일)부터 백신 미접종자에 대한 시설 이용 및 출입 제한이 강화되면서, 사람들 발길마다 마치 보이지 않는 노란 통제선이 쳐진 듯하다. 시민들이 불편을 겪는 정도 수준의 상황을 벗어났다. 정부 당국의 방역 지침이 공동체 안전과 개인의 기본권 사이에서 아슬한 줄타기를 해 온 건 오래지만,
기사 더보기


토트넘경기일정 확인


다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