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선영의 시선] 검(劍)으로 쓰인 리포트

학교 폭력 논란으로 국내 배구 리그에서 사실상 퇴출당한 배구선수 이재영, 이다영이 그리스 리그에 합류하기 위해 출국했다. 한 발짝도 걸어 나가기 힘들 정도로 많은 취재진이 자매를 에워쌌고, 둘은 고개를 푹 숙인 채였다. 앞서 쌍둥이 자매는 “피해자들을 떠올리면 마음이 무겁다”며 평생 사죄하고 반성하겠다고 했다가, 학교 폭력을 인정한 지 두 달 만에 피해자들을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했다.조용히 출국한 선수들이 또 있다. 2021-2022 국제빙상경기연맹 쇼트트랙 월드컵 1차 대회가 열리는 중국 베이징으로 떠난 쇼트트랙 대표팀이다. 20
기사 더보기


토트넘경기일정 확인


다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