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동네 저널리즘] 공영방송이 쏘아올린 ‘작은 음악회’

자본주의 천국인 미국은 공영방송보다 민영방송이 훨씬 센 나라다. 그래서 NBC나 CBS, ABC, 폭스는 알아도 공영방송인 PBS는 잘 모른다. NPR은 더 모른다. 미국의 공영방송 중 TV는 PBS이고 라디오는 NPR이다. 둘 다 힘들다. 막대한 수신료 수입을 통해 안정적인 재원을 확보한 영국의 공영방송 BBC와는 달리 미국의 공영들은 팍팍한 살림살이 속에 생존의 위기를 헤쳐왔다. 작은 정부를 표방한 80년대 레이건 행정부 시절부터 공영방송에 대한 정부 지원은 줄어들기 시작했다. 그에 비해 상업방송들은 합종연횡을 통해 다국적 미디
기사 더보기


토트넘경기일정 확인


다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