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염된 기사 방치하고 “굿 저널리즘” 정신승리해봐야

언론엔 두 종류 기사가 있다. 청정 기사와 오염된 기사. 청정 기사는 언론사가 공들여 만든 기사다. 취재도 잘 돼 있고, 맞춤법 틀린 문장도 찾기 어렵다. 취재와 기사 생성까지 들인 시간도 길다. 치열한 경쟁을 뚫고 언론사에 입사해 잘 훈련 받은 기자가 쓴 글인 데다가 데스크가 크로스체크까지 해서 내보내기 때문에 읽을 만하다. 자랑할 만한 기사이므로 바이라인도 제대로 달려있고, 지면으로도 옮겨져 더 정제된 언어로 독자에게 읽힌다.오염된 기사는 조회수용 기사다. 클릭 수에 따른 광고 수익을 끌어 모으려는 ‘쩐의 논리’에 오염된 기사다
기사 더보기


토트넘경기일정 확인


다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