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디오도 유료? 기계음성 아닌 ‘고퀄’ 낭독으로 승부

오디오 콘텐츠 시장은 ‘붐’인 것 같기도 하고, 아닌 것 같기도 하다. 지난해 클럽하우스가 국내외에서 ‘돌풍’으로 불렸지만 인기는 금방 사그라들었다. 통신사, IT업체들이 앞다퉈 인공지능 스피커를 출시해 경쟁 구도를 형성했지만 정작 집에서 애물단지로 전락했다는 혹평도 있다. 그런가 하면 유튜브를 통해 콘텐츠를 ‘라디오’처럼 듣는 소비 경향은 늘어나는 추세다.[관련 기사: 구독전략 인터뷰 기사 모음]강연과 출판 기반의 지식콘텐츠 기업 인플루엔셜의 ‘윌라’는 유료구독을 통한 ‘음성 서비스 수익화’의 대표 사례다. 소설과 경제경영 도서는
기사 더보기


토트넘경기일정 확인


다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