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풍 훅 꺼진 클럽하우스, 초대장 없앤다고 흥할까

지난해 만들어져 올 초 뜨거운 열풍을 일으켰던 오디오 플랫폼 ‘클럽하우스’(ClubHouse)가 다양한 오디오 플랫폼 경쟁 속에서 존재감이 작아지는 모습이다. 여러 플랫폼이 경쟁에 뛰어들고, 크리에이터들에게 수익을 나눠주겠다는 방향으로 이용자들을 모으는 곳도 생겼다. 이에 클럽하우스는 상징처럼 여겨진 ‘초대장’ 시스템을 없애며 이용에 빗장을 풀었다. 클럽하우스는 지난해 4월 미국 스타트업 ‘알파익스플로레이션’(Alpha Exploration)이 개발한 음성 중심의 SNS서비스로, 사용자가 방을 개설해 발언하고 참여자도 손을 들어 직
기사 더보기


토트넘경기일정 확인


다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