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홍보성 기사 논란, 포털 심의 나선다

연합뉴스가 홍보사업팀 사원 명의로 작성한 홍보성 기사를 포털에 대대적으로 송고한 사실이 드러나자 포털 뉴스제휴평가위원회가 심의 절차에 착수했다.복수의 포털 뉴스제휴평가위원회(이하 제휴평가위) 관계자에 따르면 지난 9일 제휴평가위 회의에서 연합뉴스의 홍보성 기사 문제를 포털이 조사한 뒤 보고하기로 결정했다. 이날 회의에서 일부 위원들이 연합뉴스에 대한 심의 필요성을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오는 8월 포털이 연합뉴스의 제휴규정 위반 여부와 정도를 확인해 보고하면 위원들의 논의를 통해 제재 여부를 결정할 것으로 보인다. 제휴평가위는 월
기사 더보기


토트넘경기일정 확인


다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