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충격의 강등, 포털 편집 뉴스 화면에서 사라진다

포털 언론의 입점과 퇴출을 심사하는 뉴스제휴평가위원회가 기사형 광고(돈을 받고 대가로 쓴 기사) 2000여건을 송출한 연합뉴스에 ‘강등’을 결정했다. 이제 포털 페이지 내에서 연합뉴스 기사를 찾아볼 수 없게 된다.뉴스제휴평가위는 12일 전체회의를 열고 연합뉴스 재평가(퇴출평가) 안건을 심의한 결과 네이버 ‘뉴스스탠드 강등’ 및 다음 ‘검색제휴 강등’을 결정했다. 재평가는 벌점이 누적된 언론사를 대상으로 입점 때와 같은 기준으로 평가를 하는 절차다. 심사 결과 제휴평가위원들이 평균 점수 80점 이상을 주면 현 상태가 이보다 낮은 점수
기사 더보기


토트넘경기일정 확인


다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