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지부 “하루아침에 고개 들 수 없는 처지됐다”

전국언론노동조합 연합뉴스지부가 포털 뉴스제휴평가위원회의 연합뉴스 제휴 강등 결정에 “씻기 어려운 상처”라며 “참담한 심정을 딛고 회사의 위기 극복과 재건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연합뉴스지부는 제평위 결정을 ‘이중 제재’라 규정하는 한편 사측에 기사형 광고 진상규명과 미디어 전략 모색을 요구했다.언론노조 연합뉴스지부는 14일 낸 성명에서 제평위의 결정에 “객관적인 사실을 빠르고 정확하게 전달하기 위해 애써온 800여명의 연합뉴스 노동자들은 하루아침에 고개를 들 수 없는 처지가 됐다”고 했다.연합뉴스지부는 제평위의 제휴 강등
기사 더보기


토트넘경기일정 확인


다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