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이어 스포츠서울도 포털 제재 중단 가처분 ‘인용’

포털 네이버와 카카오가 운영하는 뉴스제휴평가위원회로(제평위)부터 지위 강등 조치당한 스포츠서울이 뉴스콘텐츠제휴사로 포털에 복귀할 전망이다. 스포츠서울이 포털 네이버를 상대로 낸 가처분 신청이 ‘인용’됐기 때문이다.서울중앙지방법원 제50민사부(재판장 송경근)는 지난 26일 결정문에서 스포츠서울이 포털 네이버를 상대로 제기한 ‘계약해지 효력정지 가처분’ 신청을 인용했다.지난해 11월 제평위는 뉴스콘텐츠제휴사인 스포츠서울이 특정 키워드가 다수 포함된 기사 20건을 IT/과학 부분에 전송해 ‘추천 검색어 또는 특정 키워드를 남용했다’는 이
기사 더보기


토트넘경기일정 확인


다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