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네이버 다음 노출중단 ‘재심’ 부결

‘기사형 광고’ 문제로 포털에서 32일 노출중단 제재를 받은 연합뉴스에 대한 제재 기간을 단축하는 재심의 안건이 부결됐다.포털 뉴스제휴평가위원회 제재심의소위원회가 10일 연합뉴스에 대한 제재를 ‘포털 32일 노출중단’에서 ‘25일 노출중단’으로 줄이는 감경안을 논의한 결과 3분의 2 이상의 동의를 얻지 못했다.포털 뉴스제휴 심사규정에 따르면 5명 이상이 발의하고, 재적 위원 3분의 2 이상이 찬성하면 제재 수위를 조정할 수 있다. 이번 논의는 발의 정족수는 채웠지만 3분의 2 이상의 찬성을 얻지 못해 부결됐다.따라서 지난 8일 포털
기사 더보기


토트넘경기일정 확인


다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