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가처분 인용, 포털 제평위 근간 뒤흔들다

연합뉴스가 포털 검색제휴 강등 조치 한 달 만에 포털에 복귀했다. 연합뉴스가 포털 네이버와 카카오(다음)를 상대로 낸 가처분 신청이 ‘인용’되면서 새로운 국면을 맞았다. 일각에선 이번 결정이 언론의 ‘대거 불복’ 사태로 이어질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온다.초유의 가처분 인용에 제휴평가위 ‘당혹’서울중앙지방법원은 12월24일 “본안소송에서 해지통보의 위법 여부에 관한 최종 판단이 내려질 때까지 효력을 정지시키는 것이 타당하다”며 연합뉴스의 강등 조치(콘텐츠 제휴 계약 해지)에 반발한 가처분 신청을 인용했다. 즉 연합뉴스는 본안 소송을 통
기사 더보기


토트넘경기일정 확인


다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