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 사이버렉카 비난할 자격 있나

“유튜브는 아는 사람만 아는 경향이 있어요.” 구독자 100만 명이 넘는 한 유튜버가 최근 인터넷 방송을 통해 한 말이다. 구독자가 많은 채널이지만, 그는 자신의 인지도가 높지 않다고 했다.그런 가운데 자신이 최근 유명 TV프로그램에 출연한 계기로 채널 유입이 크게 늘었다며 기성 미디어가 여전히 강력하다고 설명했다.최근 한 인터넷 방송 진행자의 극단적 선택의 책임으로 인한 사회적 논의가 뜨겁다. 청와대 국민청원은 20만 명을 넘겼고, 정치권에서도 이를 주시하고 있다. 적지 않은 언론은 ‘유튜브의 책임’을 물으며 규제를 촉구하는 보도
기사 더보기


토트넘경기일정 확인


다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