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끌벅적한 정부의 5G 주파수 추가할당 갈등

20메가헤르츠(㎒) 폭 5세대(5G) 주파수 추가할당 방식을 두고 통신 3사(KT·SKT·LG유플러스)가 연초부터 시끌벅적하다.경매를 통해 할당하겠다는 정부 방침을 두고 SKT와 KT는 불참까지도 고려하고 있다. LG유플러스 단독입찰 가능성이 커지는 상황. 주파수가 공공자원인 만큼 기업에 할당되는 과정을 두고 논란이 이어지고 있다.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지난달 3일 LG유플러스가 요청한 3.4~3.42기가헤르츠(㎓) 대역 20㎒ 폭 주파수의 추가할당을 결정했다. 유휴 주파수를 5G 서비스에 활용해 국민 편익을 높여보자는 취지다.할당 계
기사 더보기


토트넘경기일정 확인


다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