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폰 일상생활 필수로 여기는 ‘60대’ 비율 점점 늘어난다

스마트폰을 일상생활의 필수 매체로 선택한 60대의 비율이 5년 전보다 큰 폭으로 증가했다는 분석이 나왔다. 2016년 60대의 17.6%가 스마트폰을 필수 매체라고 여겼으나, 지난해에는 60대의 44.1%가 스마트폰을 필수 매체로 본다고 응답했다.지난달 30일 정보통신정책연구원(KISDI)이 ‘스마트폰, 세대별 TV 대체 속도’ 제목의 보고서를 게재했다. 이 보고서는 정용찬 KISDI 데이터분석예측센터장이 작성했다.보고서는 “스마트폰을 일상생활의 필수 매체로 선택한 응답자는 10대~20대는 90%를 넘었고 30~40대도 85% 내외
기사 더보기


토트넘경기일정 확인


다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