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최고 흥행 ‘오징어게임’ 넷플릭스 수익 논쟁 커지나

넷플릭스 ‘오징어게임’이 전세계적으로 흥행하면서 거둔 이익을 제작진보다 넷플릭스가 가져가는 구조에 대한 문제제기가 지속되는 가운데, 해당 문제를 규제로 풀어야 하는지, 대규모 자본을 투입하며 위험(리스크)을 건 넷플릭스 몫이 맞는지에 대한 토론이 오갔다. 한국방송학회가 주최한 플랫폼 정책 구현 방안과 관련한 토론회에서다.현재 넷플릭스로 대표되는 OTT를 포함해 빅테크 기업의 온라인 플랫폼은 국내외를 구분하지 않고 미디어 플랫폼 시장의 판을 바꾸고 있다. 또한 특정 사업자들의 시장 지배로 인해 규제가 필요하다는 주장도 나오고 있다.이
기사 더보기


토트넘경기일정 확인


다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