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벌점 4점밖에 안 나와” 제재 피하는 ‘기막힌’ 기사형광고

포털 언론사 제재의 사각지대를 노린 기사형 광고(기사로 위장한 광고) 사업이 이어지고 있다.A언론홍보대행사가 언론에 전달한 기사형광고 제안서를 보면 ‘URL(링크) 삽입형 기사형 광고’를 고액에 거래하고 있었다. A대행사는 소액결제 현금화 업체 링크가 담긴 기사형 광고 1건당 일주일에 400만 원을 지급하고 일주일 뒤 기사를 삭제하는 방식을 제안했다. 이 업체는 “저희는 한 달에 (기사형 광고) 30건 정도 8000만 원 생각하고 있다”며 “1건당 삭제를 하지 않는다면 1000만 원을 지급하고 ‘지속적 유지’를 할 때는 매달 100
기사 더보기


토트넘경기일정 확인


다른 기사